중년남성의 고민 ‘대머리’… 성형수술로 해결 가능

중년남성의 ‘대머리’ 혹은 여성의 ‘무음모증’의 고민도 “줄기세포 모낭이식” 성형수술로 해결할 수 있다.

동물과는 다르게 인간에게는 머리, 겨드랑이, 음부 등 특정부위에만 뚜렷한 형태로 털이 남아 있다. 그리고 그 털들은 해당 부위의 주요 장기와 기관을 보호하기 위해 있다. 

그런데 이러한 털들은 연령과 신체부위에 따라 그 외형은 물론 특성에 서로 차이가 있다. 머리카락은 비교적 가늘고 부드러운 반면에 그 성장속도가 비교적 빠르고, 눈썹은 어느 정도 까지만 자라고 그 이상은 자라지 않는다. 또한 겨드랑이 와 음부의 털은 아주 두껍고 뻣뻣하면서 꼬불꼬불한 것이 특징이다.

그 중에서도 머리털은 미용학적으로 아주 중요한 부분으로 남녀를 불문하고 여러 영향을 미친다. 때문에 남성들은 외모 뿐아니라 사업상 젊고 활기차게 보이려는 목적 때문에 최근 성형외과를 찾는 경우가 급증하는 추세이다.

한편 여성에 있어서는 여성다운 아름다움을 나타내기 위하여 털이 없어야 할 곳에 너무 많아서 불편한 점이 있는 반면에, 있어야 할 곳에 없어서 걱정인 병아닌 병으로 ‘무음모증’이라는 것이 있다.

사람들은 털이 있어야 할 곳에 털이 없다는 데 대해서 대단히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머리카락이 빠진 대머리에서 부터 회음부에 털이 없는 무음모증에 이르기 까지 그 누구도 없어진 털을 정상과 같이 복구시키려고 노력하지 않는 사람 은 아무도 없다. 이 무음모증이라는 것은 음모가 전혀 없거나 극히 적게 있는 것을 말한다.

근거없는 속설에는 음모의 숱이 많을 수록 성적매력이 돋보이고 왕성한 것으로 흔히 생각하고 있지만, 의학적 견해로는 음모가 있건, 없건, 많건, 적건 간에 생리적 차이는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 여성의 음모발생 상태에 대한 통계에 의하면 9.7%는 음모가 전무한 상태이고, 57.3%는 극히 적은 상태라고 한다.

남성, 여성들의 이에 대한 걱정도 “줄기세포 모낭이식술”로 해결할 수 있다.

이 수술은 머리뒷쪽에서 모낭을 얻어다가 환자와 수술 전에 상담하여 원하는 부위에 필요한 만큼 마치 모내기를 하듯이 모낭을 하나하나 심어 주는 방법인데 차별화된 방법으로는 모낭이식수술 전, 후에 줄기세포를 모낭근처의 진피하층(subdermal) 근처에 주사로 시술함으로써 잠자는 모낭을 깨울 뿐만 아니라 이식된 모근을 단단히 하고 생착률까지 높이는 획기적인 방법이 있어 환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이 수술에서 환자가 숙지해야 할 것은 일단 처음 심은 모낭에 붙어 있는 털은 8 ~ 12주에 걸쳐서 빠진 다음에, 새로 생착된 모낭으로 부터 다시 털이 난다는 것과 처음에는 굵기나 크기, 모양등에서 원래의 음모와는 다르고 머리털에 가까우나, 6개월 ~ 1년 정도 지나면 그 성향이 점점 원래의 머리카락에서 음모쪽을 닮아 간다는 사실이다.

성공률은 수술자의 술기, 환자의 상태 등에 따라 큰 차이가 있으므로 수술전 전문의와 충분히 상담 후 결정해야 되겠다.

최오규 글로벌성형외과 대표원장

http://www.joongbo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186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