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형 좌우하는 무턱·주걱턱… 골이식 하거나 턱끝 이동수술

어떤 사람의 얼굴형에 따라 상대방에게 주는 느낌은 다르다. 가령 얼굴이 조금 짧고 뺨이 살아있는 둥근형은 젊고 사랑스럽고 명랑하게 보이며 발랄한 건강미와 친근함을 준다. 반면 사각형의 얼굴은 안정감을 주는 대신에 남자인 경우에는 의지가 확고하고 강해 보이면서 적극적인 인상을 주지만, 여자인 경우에는 성격이 강하며 고집이 있어 보인다. 또 계란형의 얼굴은 대개 여성들이 갈망하는 표준형으로, 청순하고 생동감이 있어서 귀여워 보인다.

여기서 턱은 얼굴 아래부분의 거의 2분의 1을 차지하여 그 모양이나 크기가 얼굴전체의 윤곽을 크게 좌우한다.

턱이 작고 짧은 경우에는 무턱이라고 하여 얼굴 전체 윤곽에서 부자연스럽고 다소 둔한 느낌을 준다. 반대로 보통보다 긴 턱은 주걱턱이라고 부르는 데, 아랫턱의 끝이 앞쪽으로 튀어나와 전체적으로 오목한 느낌을 주며, 대개 상악골이 동시에 긴 경우를 동반하므로 이 경우 “말상”이라고도 한다.

과거의 성형수술은 제한적인 부분만을 처리해 턱의 길이나 내민 정도를 교정하는데 있어 그 효과 역시 제한적이었다. 그러나 이제는 성형수술에 있어서 턱뼈 자체를 근본적으로 수술, 만족할 만큼의 효과를 낼 수 있게 됐다.

턱을 교정할 때 중요한 점은 코와 턱, 입술이 이루는 조화와 균형이다. 일반적으로 미학론자들이 얘기하기로는 코의 정점, 아랫입술, 턱의 앞으로 나온 부분을 연결하는 선을 미용선(Aesthetic Line)이라고 부르고 이를 중심으로 얼굴 구조가 일직선 상에 놓이는 것이 이상적이다. 하지만 개개인의 분위기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의사의 감각과 판단에 맡기는 것이 보다 현명하다고 할 수 있다.

무턱인 경우에는, 환자에게 맞춘 실리콘을 턱뼈로 만족스런 결과를 얻을 수 있으나, 자기 몸에 이물질을 넣는 다는 것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에는 턱뼈를 절골시켜 앞으로 이동시켜 고정하거나 필요하면 골이식도 병행한다. 반대로 턱뼈가 지나치게 길거나 튀어 나온 주걱턱의 경우는 필요한 만큼 턱뼈를 절골시키거나 뒤로 이동시킨다.

하지만 성형수술 역시 다른 외과적 수술과 마찬가지로 시술 전 충분한 상담과 X-ray촬영분석, 치아의 배열 및 교합상태 등을 미리 분석, 결정해야 한다.

수술은 입안 점막조직을 절개하므로 수술 후 눈에 보이는 흉터는 없으며 5일 정도가 경과하면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최오규 글로벌성형외과 대표원장